교회가 세워진다는 것


이집트를 나와 가나안에 들어가는 이스라엘 이야기를 묵상하다 보면 많은 생각이 듭니다. 참 어렵고 험난한 시간을 보내며 광야의 긴 길을 잘 이겨내고 약속의 땅에 이르는 것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가나안에 오기 위해서 이집트를 포기하고, 홍해도 건너야 하고, 광야의 고난을 힘겹게 이기면서 요단강을 건너야 합니다. 그런데 그것이 끝이 아니예요. 여리고성에 맞서야 하고 가나안 이방 민족을 정복해야만 비로소 가나안 땅을 얻을 수 있습니다. 여호수아서 24장을 보면 마침내 가나안 땅을 차지한 희열이 있어요.

그런데 기쁨을 만끽해야 할 순간에 이스라엘의 지도자인 여호수아는 이스라엘 백성을 향하여 이해하기 어려운 이야기를 합니다. “너희는 여호와를 섬길 수 없다. 그분은 거룩하신 하나님이시며 질투하는 하나님이시니 너희의 허물이나 죄를 용서하지 않으실 것이다.”[수24;19] 힘들게 힘들게 가나안 땅의 주인이 되었는데, 이러한 사실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여호수아가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을까요? 이것은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 그리 쉽지만은 않다는 것을 강조하려고 했던 겁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오직 하나님만 섬기겠다고 자신했지만 여호수아 눈에는 그들의 가벼움이 보였습니다. 가나안에 들어와 정복은 이루었지만 정착은 쉽지 않아요.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세대가 일어나자 결국 우상을 섬기고 죄를 지으며 하나님을 배반합니다.

이스라엘의 모습에서 오늘 교회의 모습을 배웁니다. 공동체 모임이 어떤 장소에서 시작한다 할지라도 모임은 시작일 뿐입니다. 모임은 교회의 완성이 아니라 교회를 세워나가기 위하여 출발을 하는 겁니다. 교회가 세워지는 것은 참 쉽지 않습니다.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이 거룩한 백성으로 세워져야 합니다. 거룩한 회심이 일어나고 하나님을 닮고자 하는 열망이 나타나야 합니다. 보이는 것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보이지는 않지만 겸손과 순종의 풍성한 모습이 드러납니다. 교회가 세워지는 것은 믿음의 지체들이 기뻐하고 행복하며 하나님을 아는 지식에서 충만하게 자라고, 믿지 않는 이웃들에게 칭찬을 받으며 지치고 힘든 이들에게 소망의 등불이 되어지는 겁니다.

성경은 하나님을 찬미하고 온 백성에게 칭찬받으며 구원받는 자가 더하여지는 것이 교회라고 전합니다 (행2:47). 교회는 한순간에 세워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세워짐을 위하여 기도하고 기다려야 합니다. 교회는 회심한 그리스도인들이 성화되어가는 곳이기에 오랜 여정이 필요합니다. 빠르게 세워지는 것은 속임수입니다. 주님 다시 오시는 그 날까지 교회가 세워지는 것은 멈출 수 없습니다. 이 사실을 인식하고 최선을 다하여 교회를 세우는 일에 열심을 냅시다. 프렛빌한인교화를 세우는 사랑과 헌신의 열기가 프렛빌 지역을 뒤덮기를 소망합니다.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프렛빌한인교회
Prattville Korean United Methodist Church

(334) 221-9392

mailtosungkuk@gmail.com

주일예배 오전 11시 정각 (YouTube 영상예배)

  • Vimeo Social Icon
  • White YouTube Icon
  • White Facebook Icon

@2023 Proudly created with wix.com